•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이혼' 호란 "각자의 길 걷기로…가수로 정진할 것"

  • 기사입력 2016-08-30 16: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지하달)

[헤럴드경제 문화팀] 가수 호란이 이혼과 관련한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호란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전 일정이 끝나고 들어오자마자 컴퓨터 앞에 앉습니다. 걱정해주시는 분들이 많아 조금이라도 빨리 이야기 전하고 싶어서요"라며 글을 시작했다.

호란은 "많은 분들이 이미 보셨겠지만 얼마 전 저는 지난 3년간의 결혼생활을 정리하고 각자의 길을 걷기로 했습니다. 서로의 행복을 위해 가장 좋은 방법이 뭘까 오랜 시간 함께 고민한 끝에 내린 결정이었습니다"며 "그럼에도 많은 분들이 안타까워하시는 줄 압니다. 여러분이 남겨 주시는 마음 하나 하나 새기며 읽고 있습니다. 위로를 건네시는 따뜻한 마음에 감사드립니다. 실망을 표하시는 글들도 정성들여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있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구체적인 감정을 일일이 다 표현할 수 없음을 용서하세요. 자칫 제 한 마디가 잘못 해석되고 와전되었을 때 오해받아야 하고 또 한 번 괴로워해야 할 분에게 누가 될까 조심하게 됩니다"며 "다만, 사적인 영역에서의 최수진이 아닌 여러분이 아시는 가수 호란으로서 저는 더 많이 정진하고 더 치열해지고 또 더 넓고 깊게 사랑하겠다고 약속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더 겸허하고 더 낮고 더 나은 호란으로서 저로 인해 조금이라도 상처받았을 분들에게 그분들이 저에게 주신 사랑의 갚음을 해 나갈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저는 저 자신을 더 다스리고 갈고 닦겠습니다. 모두들 더 많이 행복하시길 진심으로 빕니다"라고 덧붙였다.

호란은 2013년 3월 3살 연상의 연인과 결혼했으나 3년만에 이혼 수순을 밟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