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강별, '언제나 봄날' 여주인공으로 안방극장 컴백

  • 기사입력 2016-10-11 16: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화이브라더스)

[헤럴드경제 문화팀=장영준 기자] 배우 강별이 MBC 새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소속사 화이브라더스는 11일 "강별이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 주연을 맡아 촬영 중이다"고 전했다.

강별은 극중 정의롭고 낙천적인 성격의 주인정 역을 맡았다. 예상치 못했던 가정사와 미혼모로 살아가는 삶은 인정(강별)을 힘들게 하지만 점차 엄마로 사업가로 한 인간으로 성장해간다.

드라마 관계자는 "전작에서 보여준 강별 특유의 밝고 긍정적인 매력은 물론, 탄탄한 연기 내공이 이번 작품에서도 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캐스팅 배경을 설명하기도 했다.

앞서 강별은 KBS1 일일드라마 '가족을 지켜라'의 여주인공으로서 내면의 상처를 지닌 복합적인 감정연기를 자연스레 그려냈다는 호평을 받아 지난해 'KBS 연기대상' 우수상을 수상했다.

강별은 소속사 화이브라더스를 통해 "캐릭터와 닮은 점이 많아서 처음부터 욕심이 났던 작품이다. 캐릭터와 함께 성장하고 싶다. 좋은 작품에 참여하는 만큼 열심히 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언제나 봄날'은 조건을 쫓는 사랑과 순수한 사랑의 대비를 통해 현 세태를 조명하고 진정한 사랑과 결혼의 의미를 찾아가는 이야기다. '좋은 사람' 후속으로 10월 말 첫 방송된다.
jjuny54@hanmail.net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