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희서 어마어마한 스펙의 소유자 눈길, 왜 뒤늦게 주목받나

  • 2017-06-19 14:38|김수정 기자
이미지중앙

최희서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배우 최희서가 온라인상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최희서는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서 “일본에서 초등학교를 나왔다”고 알려 영화 ‘박열’ 속 가네코 후미코 역할을 누구보다 잘 소화할 수 있었던 비결을 전했다.

최희서는 엄친딸 배우로 유명하다. 캘리포니아대 버클리캠퍼스에서 공연예술을 전공했다. 무려 5개 국어를 구사한다는 그는 2009년 영화 '킹콩을 들다'로 데뷔했다. 이후 8년간 100여 편의 드라마, 영화, 그리고 연극 무대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연기파 배우로의 내공을 쌓았다. 최근 영화 '동주'의 쿠미역으로 완벽한 일본어를 구사하며 관객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그런가 하면 KBS 영상공모전에 직접 촬영과 대본, 내레이션까지 참여한 다큐멘터리가 뽑혀 방영된 적도 있을 만큼 다재다능하다.

최희서는 지난달 25일 열린 '박열' 제작보고회에서 “지하철에서 연극 대본을 읽는 모습을 보고 동주의 제작자였던 신연식 감독에게 명함을 받아 ‘동주’에 출연하게 되었다“고 캐스팅 비화를 밝힌 바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