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낵뉴스] 헤이자자, 한국서 활동했다고? '열일하는' 비현실적 미모

  • 2017-06-19 17:14|김수정 기자
이미지중앙

헤이자자 페이스북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헤이자자 7단이 인공지능(AI) 지능과 한 팀을 이뤄 이창호 9단을 꺾으며 실력을 입증했다. 헤이자자 7단은 대만 미녀 기사로 출중한 외모와 실력을 갖춘 바둑기사다.

19일 중국신문망 등은 헤이자자 7단이 지난 17일 중국 푸저우(福州)성 창러(長樂)에서 열린 인간과 인공지능의 페어바둑 대회에서 대만국립교통대의 AI인 CGI와 함께 조를 이뤄 AI ‘돌바람’과 팀을 이룬 이창호 9단과 맞붙어 1집 이상 차이로 승리했다고 보도했다.

헤이자자 7단은 “인공지능 CGI가 오늘 큰 진보를 보였다”면서 “오늘 대국에 CGI가 많은 기여를 했다고 생각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창호 9단은 “오늘 대국이 매우 즐거웠다”면서도 “인공지능 ‘돌바람’이 약간 흥분하면서 이해할 수 없는 수를 두는 바람에 경기 결과에 아쉬움이 남았다”는 평을 남겼다.

헤이자자 7단은 호주인 아버지와 대만계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출중한 외모로 어릴 때부터 CF 등 광고모델로 활약해왔다. 헤이자자 7단은 14살 프로에 입문할 정도로 대단한 실력의 소유자로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대만 대표로 참가, 여자 바둑 단체전 동메달을 수상하기도 하며 세계 대회에서 두각을 드러내기도 했다. 2015년과 2016년, 2년 동안 한국 여자바둑리그에서 활약한 바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