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안종범 부인 “현금 뇌물, 남편 모르게 받았다”…사실이면 뇌물죄는?

  • 2017-07-12 23:02|김은수 기자
이미지중앙

안종범 부인이 남편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부인이 박채윤 와이제이콥스메디컬 대표에게 현금을 받아서 사용했다고 증언했다.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재판장 김세윤)에서 열린 안종범 전 수석의 재판에서 부인 채모시가 증인으로 나왔다. 채씨는 비선진료의 핵심인물 김영재 씨와 부인 박씨로부터 4900만원의 금품을 받은 사실을 털어놨다.

하지만 남편인 안 전 수석은 모르는 일이었다고 거듭 주장했다.

소식이 전해지자 인터넷상에서는 채씨의 거짓 증언을 의심하고 있는 분위기다. 안 전 수석의 통화 녹취 내용 탓이다.

네티즌들은 “bonj**** 통화녹취 들어보니 남편도 좋아하는 거 같던데” “phy9**** 별로 화낼 것 같진 않은데? 오히려 잘했다고 칭찬했겠지. 남편은 몰랐다고 거짓말해도 소용없음” “ well**** 부부는 일심동체. 말 같은 소리를 해라. 남편 뇌물죄 감추려 겁도 없이 위증을 하고 있네” “jang**** 남편 모르게 민간인인 아내가 받아먹으면 뇌물죄가 성립이 안 된다는 작전을 쓰는구만” “frid**** 박채윤과 통화한 녹취 들어봐. 당신 남편도 돈 밝혔어” “fogg**** 부인이 수차례 받은 거액을 남편이 모른다는 건 말이 안 된다”라는 의견이 줄 잇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