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정원 마티즈’ 자살로 위장된 타살 의혹…유족 시신 접근 차단 왜?

  • 2017-07-13 15:51|김은수 기자
이미지중앙

국정원 마티즈 사건에 타살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일명 ‘국정원 마티즈’ 사건이 자살이냐? 타살이냐? 의혹이 분분하다.

국가정보원 민간인 해킹사건 관련 유서를 남기고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된 국정원 직원 임모 과장 유족이 사망 2년 만에 타살 의혹을 제기했다.

12일 임과장의 아버지 임희문 씨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유족이 아들의 시신에 접근하는 것도 차단됐다”며 “이런 자살은 없다. 아들의 얼굴에 상처가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 오죽하면 감정을 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임씨는 아들이 사망한 지 2년이 지난 뒤 타살 의혹을 제기한 이유에 대해 경찰의 외압이 있었다고 증언해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임씨에 따르면 임 과장의 장례식에서 한 경찰관이 언론 등 외부접촉을 하지 말라고 했다. 임씨는 육군사관학교에 재학 중이었던 임 과장의 자녀에 피해가 있을까봐 며느리가 외부접촉을 만류했다면서 그동안 타살 의혹을 제기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 해킹 사건의 핵심 인물로 지목됐던 임 과장은 지난 2015년 7월19일 오후 12시쯤 경기도 용인시 한 야산 중턱에서 자신이 몰던 마티즈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바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