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유라 돌발행동에 변호인단 VS 특검 상반된 주장…폐쇄회로 영상 봤더니

  • 2017-07-14 15:00|이은영 기자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삼성 이재용 부회장의 뇌물 혐의 재판에 깜짝 출석한 정유라 씨가 특검 측의 회유를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유라의 변호인단이 등을 돌렸다는 전망까지 이어지고 있다.

14일 정씨 변호인단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12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후 변호인단과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변호인단에 따르면 특검 관계자가 정 씨를 그제 새벽 2시쯤 집 앞에서 만나, 함께 이동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 영상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공개된 폐쇄회로 영상을 살펴보면 정유라가 검은 차량이 있는 쪽으로 뛰어가는 정황이 포착됐다.

변호인단은 이런 정황을 토대로 특검이 검찰 수사를 받는 정 씨의 상황을 이용해, 회유와 압박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특검 측은 재판 증인으로 채택된 정 씨가 고심 끝에 먼저 특검에 연락해, 도움을 요청한 것이라며 변호인 측의 주장을 반박했다.

정씨는 증인 신문에서 어머니 최순실 씨와 삼성에 불리한 증언을 쏟아냈다. 정 씨의 돌발행동을 두고 변호인 측도 사임계 제출 방안을 논의하는 등 변론 계획을 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