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청와대 캐비닛서 발견된 자료 “상당 부분 우병우가 작성”…수사 전환점 맞나?

  • 2017-07-14 15:53|박진희 기자
이미지중앙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자료가 청와대 캐비닛에서 발견됐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만든 자료로 판단되는 서류가 검찰로 넘어갔다.

14일 청와대는 “고(故) 김영한 전 민정수석(박근혜 정부 당시)의 자필메모로 보이는 문건을 민정비서관실 캐비닛에서 발견했다. 이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또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민정수석실 캐비닛엔 박근혜 정부때 삼성의 경영권 승계 지원 검토 문건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연금공단의 의결권 관련 문서도 있다”고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