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장문복X아웃사이더, 남다른 애정 눈길 "손목 긋고픈 충동 이겨내기 위해" 힘겨웠던 삶

  • 2017-07-17 12:35|김수정 기자
이미지중앙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장문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장문복과 아웃사이더가 특별한 인연을 드러냈다.

장문복은 16일 방송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아웃사이더의 가족으로 등장했다. 서울에서 지낼 곳이 없어 아웃사이더와 살고 있다는 설명도 더했다. 이에 아웃사이더에 대한 칭찬이 이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장문복은 아웃사이더 소속사와 지난해 전속계약을 체결해 화제가 됐다. 당시 아웃사이더는 SNS를 통해 장문복을 영입한 이유를 밝혔다. 아웃사이더는 “문복이와 계약 소식에 카톡이 불이 났다. 왜 그랬냐고요? 문복이가 랩을 잘하냐고요?”라면서 “음악이 너무 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다고 사람들의 비웃음과 놀림거리가 되는 것이 무섭다고 힘겹게 말을 꺼낸 문복이가 안쓰럽기도 했지만 음악을 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고 왜 음악을 계속 해야만 하는지 이유를 물었다”고 말을 꺼냈다.

그러면서 아웃사이더는 “6년이라는 시간 동안 문복이가 어떤 노력을 했는지, 매일 같이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으며 손목을 긋고 싶은 충동을 이겨내기 위해 어떤 인생을 살아야 했는지, 그럼에도 왜 아직까지 손가락질 받으며 여전히, 당연히 랩을 해야만 하는지 문복이의 이유와 변명을 들어보고 싶었다. 그리고 문복이에게 ‘힙통령’이라는 별명을 만들어준 대중들에게 들려주고 싶었다. 문복이가 음악을 해야만하는 이유를. 그리고 나서 거꾸로 그들에게 물어보고 싶다. 문복이가 음악을 해서는 안돼는 이유를”이라고 장문복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