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상돈 “웬만한 사람이 겪었으면 충격으로”…MB 정권 비판 후 일어난 일?

  • 2017-10-11 17:16|이은영 기자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MB정부 당시 국정원 심리전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11일 이상돈 의원은 서울중앙지검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나와 전담 수사팀으로부터 과거 피해 사실에 대한 조사를 받았다.

이 의원은 보수 논객으로 알려졌으나 2009년 이명박 정부 시절 4대강 사업 등에 쓴소리를 했다. 이후 자유수호국민연합 등 보수단체가가 이상돈 의원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온라인상에도 이 의원을 비방하는 글이 다수 게재된 바 있다.

조사를 받으러 들어가기 전 이 의원은 “2009~2010년에 저한테 일어난 일은 개인 차원이 아니라고 확신한다. 상식적으로 판단해서 (당시) 청와대 보고도 이뤄졌을 것”이라며 “국정원이 국내 정치 관여를 넘어 민간인을 사찰하고 겁박하는 일은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기사에 댓글을 달고, 블로그에 욕설을 하고 집 앞까지 와서 시위를 했다. 웬만한 사람이 겪으면 충격으로 다 포기했을 것이다. 그렇게 해서 내가 정부 비판을 못 하게 하는 것을 노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