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나 혼자 산다' 잘 나가더니…시청자 갑론을박 휩싸인 이유는

  • 기사입력 2018-01-13 09: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MBC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연말 연예대상을 휩쓸고 MBC 최고 예능 프로그램이 된 '나 혼자 산다'. 그런데 '나 혼자 산다'가 12일 방송 후 엇갈린 반응에 휩싸였다.

12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의 사랑니 뽑기와 '무지개 라이브 이필모' 출연분이 전파를 탔다. 이를 두고 시청자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는 것. '나 혼자 산다'만의 원래 재미라는 의견부터 '나 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만의 케미가 남달랐다며 심심했다는 의견이 대치하고 있다.

'나 혼자 산다' 12일 방송에 일부 시청자들은 "keyh**** 딱 이시언 기안 처음 나왔을떄가 좋았는데 어젠 진짜 워낙 급조한 티가 나네요 ㅇㅇ 이필모라는 배우분 일상을 봐서 참신했는데 헨리 사랑니 빼는거는 예고편이 어그로가 너무 심해서 반감샀음 ㅇㅇ 확실히 어젠 노잼 ㅇㅇ" "rims**** 이상하다..정말 재미없었는데" "ddur**** 아 나혼자산다 보면서 잠든적은 진심 처음이다" "fore**** 아ㅜ이번주 재미없었음. 무지개멤버가. 나와야재밌다고!!!" "jeon**** 필모씨나와서 좋았는데. . 솔직히 쫌지루해서 그냥잤음ㅋ" "uq4**** 지난주까지.정말 잼났는데...이번주 이필모편 너무 노잼...연예대상탔고 프로그램상 까지 탔는데 ..." "diva**** 한동안 나혼자 넘 웃겨서 어제는 보다가 잤음 원래 이런 소소한일상에 보는맛이었는데" 라는 등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반대 의견도 많다. 본디 '나 혼자 산다'의 매력이 스타들의 혼자 사는, 소소한 일상을 조명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더해 12일 '나 혼자 산다' 방송이 "진짜 재밌었다"는 의견도 많다.

일부 시청자들은 "sslo**** 잼없었단 얘기도많네. 난 간만에 빵터졌는데..꾸밈없고 색다른게 재미있었어요~~" "pos9**** 조용하지만 특이해서 유쾌했습니다 ㅎㅎㅎㅎ 자기만의 색깔과 개성이 있으시더라구요 ~ 소소한 일상 꾸밈없이 보여주셔서 고마워요!" "jyy4**** 오늘 너무 재미남... 티비에 자주나오세요응원해요"이라고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몇몇은 "mima**** 기안하고 박나래 엮을 때 재미 없어서 티비 부셔 버릴 뻔 한 거 이필모 때문에 참음ㅋㅋ 간만에 나 혼자 산다 본래 색깔로 돌아온 듯" "블루**** 간만에 나온 무지개라이브 좋았음 무미건조해도 그게 본질이고 그나름의 매력임 거의 음소거에 가까운 일상 중계하는 전현무의 진가가 다시 드러났고 박나래와 한혜진이 부족한부분 잘 메꾸는듯 무지개멤버 정모가 꿀잼이긴 하지만 너무 잦으면 이미지손실에 설정이 들어가기 마련이라 적당한게 좋을거같음" 이라는 등 의견을 내놨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