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곤지암 정신병원 확 깨는 진실 '이게 뭐야 …'

  • 기사입력 2018-02-08 10: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MBC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영화 '곤지암'에 대한 관심이 높다. 곤지암 정신병원을 배경으로 떠돌던 괴담이 영화로 재구성되자 곤지암 정신병원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뜨거워진 상황.

그러나 곤지암 정신병원의 진실은 기괴함과는 거리가 멀다.

무엇보다 곤지암 정신병원은 흉흉한 사진들과 달리 빌라 및 공장 등이 자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그렇다면 곤지암 정신병원은 언제부터 괴담에 휩싸인 걸까.

이를 두고 많은 이들이 곤지암 정신병원이 납량특집 프로그램에 등장하면서부터라고 입을 모은다. 지난 2007년 모 케이블방송에 출연한 무속인이 이 병원에 귀신이 살고 있다고 증언하면서 흉가체험 명소로 유명세를 탔다는 것. 정신병원이라는 특수성도 더해졌다. 이 탓에 여름철만 되면 오싹한 공포를 체험하겠다는 사람들이 몰려들어 연간 1,000여 명의 사람들이 이곳을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기도. 채널 TV조선 ‘심야추적 당신이 잠든 사이’는 곤지암 정신병원으로 인한 주민의 불편을 다룬 바 있다. 곤지암 정신병원에는 마을 주민들의 항의에 따라 이곳에는 철조망이 세워진 적도 있다. 흉가체험을 하러 온 젊은이들이 고성을 지르는 등 소음 공해 때문에 마을 주민들이 불편을 겪은 것으로 알려진다.

실제 곤지암 정신병원은 병원장이 하수처리시절과 관련, 행정기관과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외국으로 떠나버린 통에 폐건물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2012년 데일리안과 인터뷰한 광주시 공무원은 병원장을 둘러싼 괴담은 말이 안된다고 밝혔다. 그 해에도 한국을 방문하는 등 괴담과는 전혀 관련없는 삶을 살고 있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한국을 방문했다 곤지암 정신병원이 비행청소년의 탈선 장소가 되자 펜스를 치고 CCTV를 설치하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진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