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던말릭, 이제와서 성추행 아니다? 사과했던 배경 봤더니…

  • 기사입력 2018-03-13 15: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던말릭(사진=데이즈 얼라이브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던말릭이 성추행 혐의를 부인했다. 처음 사과를 했던 당시와 입장이 바뀌었다.

12일 던말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와 있었던 성관계를 적시하며 제가 강제로 성관계를 요청했다고 폭로한 여성분은 합의에 따라 정상적인 성관계를 가졌을 뿐"이라며 해당 여성과 나누었던 메신저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피해자가 “좋았다” “잘한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 2박3일동안 던말릭에게 강제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다른 피해자에 대해서도 정상적인 의사 하에 나눈 스킨십이라고 주장했다.

던말릭은 앞서 미성녀자 성추행 문제가 불거졌을 때 이 사실을 인정한 바 있다. 당시 사과문까지 남겼던 던말릭의 입장이 완벽하게 뒤집어진 것이다. 이에 던말릭은 “갑작스럽게 발생한 일이라 일단 겁이 많이 났고, 어린 나이에 처음으로 겪는 비난적인 여론에 정신적으로 크게 위축되어 사실과 다르게 성추행을 했다고 마지못해 인정하였던 것”이라고 주장하며 두 피해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전 소속사인 데이즈얼라이브 측은 던말릭의 주장에 반박했다. SNS를 통해 “처음 고발 트윗을 접한 21일 밤 10시부터 약 2시간 동안 메시지로, 전화통화로, 다자간통화로 많은 대화를 나눴다. 그 결과 미성년자인 피해호소인의 고발내용을 던말릭이 모두 인정하며, 자신이 책임을 지겠다는 말과 함께 퇴출에 동의하였다”고 주장했다.

의견도 엇갈리고 있다. “judi**** 변호사가 개입해서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라고 했구만. 뻔뻔한 다른 나이많은 성범죄자들이 하는거 보고 배운거지. 그래서 억울하다 생각하는 거고. 처음에 우기면 됐을거라고 생각하는구나” “c_go**** 과연 결과는 어떻게 나올 것인가” “qlal**** 소속사도 웃긴다 소속연얜을 보호해줘야지 알아보지도 않고 덥썩 그러냐 아무리 쎄보여도 일처리가 미숙한 나이이거늘 애 바보만드냐?” “m005**** 이거 꼭 수사해서 진실을 밝혀라 만일 여자가 거짓이라면 그댓가를 치루게해야 진정한 미투운동이 순수해진다” “appl**** 전 소속사가 일을 무지하게 잘하네. 진짜 답답하네 카톡에서 호의적이었다고 그게 성추행이 아니라 말하다니..공감능력 좀 제발 탑재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