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함소원-진화, 나이 잊은 웨딩마치

  • 기사입력 2018-04-17 21: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함소원-진화 웨딩촬영
18세 나이 차 극복하고 혼인신고 마쳐


이미지중앙

함소원이 18세 연하 진화와 웨딩촬영을 했다 (사진=SBS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진화와의 결혼소감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선 진화 함소원 부부의 결혼식 현장이 공개됐다.

결혼식에 앞서 웨딩화보 촬영이 진행됐다. 촬영중 함소원은 화면 속 진화의 모습을 보며 “남편이 잘생긴 건 알았는데 보니 더 잘생겼다. 30대에 남편이 안 나타나서 오래 기다렸는데 잘생긴 남편이 나타났다”라며 팔불출 면모를 뽐냈다.

오랜 촬영에 지친 함소원이 "다리 아파"라며 투정을 부리자, 진화는 "오구오구 다리 아파?"라며 달랬다.

이에 함소원은 "평소에는 진화에게 힘들다고 말하면 '여보 너무 나이 많이 들어서 그래'라고 말한다"고 전했다. 애교가 많냐는 물음에 함소원은 "'뽀뽀 주세요'라면서 스킨십을 한다"며 부끄러워했다.

그러나 정작 함소원은 진화와의 스킨십에 다소 머뭇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주변인들의 시선 때문이다. 함소원은 “너무 좋아하면 욕 먹을까봐 그렇다. 나이 들어서 결혼하는데 너무 좋아하면 사람들이 미쳤다고 할까봐”라고 털어놨다.

진화는 중국의 SNS 스타로 함소원보다 16살 연하. 이들의 첫 만남은 어땠을까. 함소원은 “친구 생일파티에서 만났는데 진화가 나와 두 시간 정도 얘기하더니 ‘내가 너 먹여 살려도 돼?’라고 하더라. 그날 바로 결혼하자면서 집에 안 갔다. 장난인 줄 알면서도 한 달을 매일 만났다. 한 달 후에 ‘결혼하면 안 돼?’ 청혼을 했다”라고 비화를 전했다.

이어 진화에게 함소원의 어떤 부분이 좋았냐 물으니 "첫 번째로 정말 예뻤다. 두 번째로는 정말 귀여웠다. 세 번째로 피부가 너무 좋았다"며 "첫눈에 반한다는 걸 믿으세요? 저는 가능하다고 생각해요. 저희가 첫눈에 반한 사람들이에요"라고 애정을 과시했다.

이날도 진화는 함소원에게 반지를 주며 “평생토록 당신과 함께하고 싶다”라며 프러포즈를 했다. 함소원은 끝내 눈물을 흘렸다.

함소원은 또 “늦은 결혼이니만큼 쉽지 않은 결혼생활, 열심히 잘 살아보겠다”라며 결혼소감을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