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석훈·이종혁·홍지민 출연…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6월 개막

  • 기사입력 2018-04-23 10: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CJ E&M, 샘컴퍼니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희윤 기자]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가 22주년 공연으로 관객들을 찾는다.

한국 초연 22주년을 맞이한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가 오는 6월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을 펼친다.

‘브로드웨이 42번가’는 1996년 국내 초연 이후 22년간 꾸준히 사랑을 받은 쇼뮤지컬 작품으로, 재즈풍의 경쾌한 스윙음악과 화려한 단체 군무 퍼포먼스를 통해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이번 시즌 공연에는 기존 캐스트와 새로운 캐스트 합류로 화려한 여름 컴백을 예고한다. 브로드웨이 최고의 연출가 줄리안 마쉬 역에는 김석훈과 이종혁이 출연한다.

한때 최고의 뮤지컬 스타였지만 지금은 명성을 잃은 프리마돈나 도로시 브록 역은 김선경과 배해선이 맡는다. 페기 소여의 재능을 알아보는 극단의 핵심 멤버 메기 존스 역에는 이경미와 홍지민이 무대에 오른다.

소심하지만 활기 넘치는 코러스걸 페기 소여 역에는 오소연과 정단영이 합류한다. 밝고 유쾌한 미남 배우 빌리 로러 역에는 정민과 강동호가 캐스팅됐다.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는 오는 6월 21일부터 8월 19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