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SVT클럽' 세븐틴, 힙스터 변신 도전...과연?

  • 기사입력 2018-05-17 14: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세븐틴(사진=엠넷 M2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소희 기자] 그룹 세븐틴이 ‘힙스터’로 변신한다.

세븐틴은 17일 오후 8시 Mnet, M2, 일본의 AbemaTV에서 방송하는 ‘SVT클럽’ 6회에서는 ‘힙스터’라는 키워드를 가지고 이야기를 나눈다.

‘힙스터’는 유행 등 대중의 큰 흐름을 따르지 않고 자신들만의 고유한 패션과 음악 문화를 쫓는 이들을 의미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멤버들은 ‘힙스터’의 의미를 추측하며 기상천외한 답변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반면 조슈아는 ‘힙스터’의 의미를 완벽하게 설명해 다른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 세븐틴은 자신만이 알고 있는 아티스트와 숨은 명곡, 롤모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이어 교복을 입고 노래방을 찾은 멤버들은 발라드팀(우지, 원우, 도겸, 에스쿱스)과 댄스팀(버논, 호시, 디노, 승관)으로 나눠 ‘힙스터’ 매력을 발산했다.

이 외에도 댄스팀과 발라드팀은 각각 아이콘의 ‘사랑을 했다’, 송창식 원곡의 ‘담배 가게 아가씨’를 선곡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또 이날 방송에서 디노는 ‘힙패션’ 도전에 나선다. 팀 멤버 디에잇과 민규가 스타일리스트로 나서 디노의 패션 피플 만들기에 동참했다.

아울러 데뷔 3주년을 기념해 의미 있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자 SVT클럽, 퍼스트룩 매거진, 패션브랜드 MYCT는 세븐틴 멤버들이 직접 드로잉한 셔츠를 제작하고,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한편 세븐틴(Seventeen)의 팀명에서 따온 ‘SVT클럽’은 ‘워라밸’, ‘소확행’, ‘케렌시아’ 등 젊은 세대가 공감하는 키워드를 제시한다. ‘요즘 것들’을 대표하는 세븐틴이 그에 대한 생각을 이야기하는 토크쇼와 관찰형 리얼리티가 결합된 새로운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