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우리, 청소년 딸이 父 껌딱지인 이유

  • 기사입력 2018-06-13 10: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tvN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스타일리스트 김우리 딸 예은 양이 아빠 껌딱지의 면모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둥지탈출3’에서는 김우리와 그의 가족들이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우리의 막내딸 예은 양은 아빠에 대한 강한 애정을 보이며 ‘아빠 바보’의 면모를 보였다. 예은 양은 “아빠가 자랑스러운 게 스타일리스트면서 직업이 여러 개다. 정말 대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아빠가 나이는 먹는데 계속 젊어지는 것 같아서 좋은 부분도 있고 밉기도 하다. 아빠가 저렇게 꾸미고 그러는데 ‘딸은 왜 저래’ 그럴까봐 열심히 따라가는 중이다”고 토로했다.

또한 일을 마치고 돌아온 김우리는 딸 예은 양에게 “대학은 포기한 것 같다”고 하자 예은 양은 “포기한 게 아니라 다른 걸 한다는 거다”라며 “자꾸 시험에서 떨어지니까 결과 기다릴 때마다 마음이 운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김우리는 “언니랑 너랑 다른 길을 가니까 엄마 아빠도 매일 생각이 바뀐다”고 말했다. 첫째 딸이 명문대 재학생이기 때문.

예은 양은 “아빠는 속상해 한다. 대학 안 간다고 했을 때 그게 그렇게 쉬운 말인가 하는 표정이었다. 나도 많이 생각해서 한 말이었다”고 속상함을 드러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