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함소원, 임신 진단 후 이상한 울음..뭔가 찜찜한 편집

  • 기사입력 2018-06-13 10: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TV조선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함소원이 43세의 늦은 나이에 엄마가 됐다는 소식이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하지만 무슨 이유에서인지 함소원이 목메어 울음을 터트렸고, 정확한 상황 설명 없이 방송이 끝나버리며 시청자를 미궁에 빠트렸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가 산부인과에서 첫 임신 소식을 듣는 예고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의 남편은 처갓집에 방문해 “자녀 목표는 5명이지만 좀 힘들면 2~3명”이라며 2세 계획을 밝혔다.

그리고 방송 후반 예고편에서 함소원이 임신 진단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43살인 함소원은 뒤늦은 임신에 더없이 기쁜 모습이었다. 의사는 함소원과 진화에게 임신 10주 차라고 전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초음파 모니터를 확인하던 중 이상함을 감지했다. 아기의 심장 소리가 들리지 않았던 것. 함소원은 “아기 심장 소리 왜 안 들려?”라며 불안해했다. 이후 별 다른 상황 설명 없이 함소원이 오열하는 장면이 겹쳐졌고 예고편이 끝나고 말았다. 뭔가 찜찜함이 남은 엔딩이었다. 이에 일부 시청자들은 시청률을 위한 수단으로 이 같은 장면이 활용된 것이 아니냐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과연 ‘아내의 맛’ 함소원에게 어떤 일이 일어난 건지 주목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