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현장;뷰] ‘명당’ 땅을 향한 그릇된 욕망, 그 끝을 파헤치다(종합)

  • 기사입력 2018-09-11 17: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쥬피터필름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소희 기자] 그릇된 욕망이 판을 치는 조선시대, 그 중심에는 ‘땅’이 있었다. 영화 ‘명당’은 역할에 완벽히 몰입한 배우들의 미친 연기와 함께 그 혈투의 끝을 따라간다.

영화 ‘명당’ 언론시사회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박희곤 감독을 비롯해 조승우, 지성, 백윤식, 김성균, 유재명, 이원근이 참석했다.

‘명당’은 왕이 되고 싶은 자들의 묏자리 쟁탈전을 그린 작품이다. 2명의 왕을 배출할 천하길지 대명당을 둘러싼 욕망과 암투가 이야기를 이룬다.

‘명당’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이미지중앙


▲ 배우들과 호흡은 어땠나

“영화의 재미를 떠나 선배님들의 연기에 감동을 받았다. ‘이런 신을 이렇게 표현하셨구나’ ‘이런 부분이 이렇게 됐구나’ 싶어서 부족하다는 생각만 들었다. ‘명당’을 선택했던 이유도 공부하는 측면이었다. 훌륭한 배우 분들과 스태프와 함께 영화를 만들며 성장하고 싶었다(지성)”

“백윤식 선생님과 처음 연기를 하면서 너무 영광이고 감사하다는 생각만 들었다. 너무 긴장이 돼서 감독님과 이야기도 하고 질문도 하고 그랬는데, 그러면서도 걱정이 됐다. 이후 촬영을 들어가는데 선생님께서는 마성의 끌어당기는 힘으로 감정 연기를 하시더라. 그런 면들을 보면서 많이 배워서 감사하면서도 더 훌륭하게 해내지 못 해 죄송하다(이원근)”

▲ 두 주인공 조승우와 지성은 캐릭터를 어떻게 해석했나

“순차적으로 촬영을 하며 역할을 표현했다. 다만 후반부에서는 감정을 좀 더 외적으로 드러낼 수 있도록 내 몸과 마음을 좀 더 고생시켰다. 광기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해석을 하고 있다. 가장 어려웠던 점은 액션도 아니고 ‘이 사람이 어떤 사람이었을까’를 생각하는 거였다. 그래서 광기어린 모습에서는 가슴이 아팠다. 한편으로는 우리나라도 병을 앓고 있던 시기였고, 그때 촬영을 하고 있었기에 캐릭터에 더 책임감을 느꼈다. 캐릭터를 통해 이 시대를 빗대어 볼 수 있었다(지성)”

“13년 간 복수의 칼날을 갈아온 사람이지만, 개인적인 복수심이 점점 시간이 갈수록 ‘내 능력을 어디에 써야할까’ 생각하게 됐다(조승우)”

이미지중앙

(사진=쥬피터필름 제공)



▲ ‘땅’이라는 소재를 선택하게 된 계기는

“땅을 딛고 살아야 하는 게 사람인데 땅 밑에 내몰린 채 살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저런 땅 한 평도 없는데’라는 좌절 속에 살아온 것 같다. 이렇게 가치관이 뒤바뀐 듯한 생각이 많이 들었다. 그런데 현재뿐만 아니라 과거에도 그렇더라. 우리와 뗄 수 없는 소재가 바로 ‘땅’이었다(박희곤 감독)”

“전체적인 메시지를 봤을 때는 ‘땅’을 빼도 전혀 무방한 작품이다. ‘명당’이라는 제목 때문에 땅에 대해 생각하지만, 사실 과거와 현시대를 봤을 때 주는 메시지는 인간이 갖지 말아야 하는 생각, 욕망에 대한 것이다. 어떻게 사는 게, 어떤 생각을 갖는 게 올바른 것인지 돌아보게 하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조승우)”

▲ 풍수와 관련한 다른 영화들과 다른 점이 있다면

“풍수와 관련한 세 번째 영화다. ‘관상’이 괄목할 만 한 성과를 거뒀고 좋은 연출로 호평을 받았다. ‘관상’ ‘궁합’은 정해진 운명에 따라야 하는 이야기라면 ‘명당’은 그 땅을 차지느냐 마느냐, 어떻게 대하느냐에 따라 운명을 정하는 데 집중했다(박희곤 감독)”

▲ 추석 극장가 대전에서 ‘명당’이 지니는 강점은

“관객 입장에서는 행복하다. ‘명당’에 참여한 배우로서는 불안하다. 내가 참여한 영화도 그렇고 모두 잘됐으면 좋겠다. 우리 영화의 강점은 내가 나오니까? (웃음) 감독님의 연출이 배우들의 연기를 통해 돋보였기 때문에 흥행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지성)”

“추석과 가장 어울리는 영화가 아닌가 싶다. 고향에 내려가야 하는데 항상 묏자리를 말씀하시더라. (웃음) (김성균)”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