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윤서인 징역 1년 구형, 그 전에 ‘스테이크’ 발언 있었다?

  • 기사입력 2018-09-12 10: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윤서인 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만화가 윤서인이 징역 1년을 구형 받았다.

고(故) 백남기 씨의 유족을 명예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윤서인은 징역 1년 구형에도 무죄 선고를 확신하며 여론과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런 윤서인의 태도는 징역 1년을 구형받은 지금 갑자기 드러낸 게 아니다. 윤서인은 ‘피고인’으로서의 입장을 언어유희로 표현하며 꾸준히 자신이 결백을 주장해왔다.

앞서 지난 2월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피고인답게 오늘은 이키나리에서 피고인 스테이크를 먹는다"라며 "역시 스테이크는 레어다. 이거 레어 반박불가"라고 글을 남겼다.

‘피고인’이 ‘피가 고인’ 스테이크를 먹는다면서 일종의 농담을 던진 것. 또한 ‘레어 반박불가’라는 말은 신조어인 ‘레알 반박불가(정말 반박할 수 없다)’를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윤서인이 고소를 당한 것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는 태도와 더불어 그 태도를 공개적인 SNS에 올리고 있는 것 등에 비판을 가했다.

한편 징역 1년을 구형 받은 윤서인은 이번 재판이 끝난 후에도 SNS에 음식 사진을 올리며 “팔보채 맛있다. 탕수육 맛있다. 동파육 맛있다”는 글을 올렸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