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조현오 전 경찰청장, 이미 시인했다? 그 내막 보니...

  • 기사입력 2018-09-12 13: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경찰에 재소환됐다.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12일 조현오 전 경찰청장은 조현오 전 경찰청장에 대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피의자로서 소환했다. 조현오 전 경찰청장은 2010년 경찰청장 재직 당시 약 2년간 정부에 대한 우호적인 여론을 조상하는 댓글활동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조현오 전 경찰청장은 경찰관들에게 사회 현안과 관련해 인터넷 댓글을 쓰라고 지시했다는 행동 그 자체는 시인한 바 있다. 앞서 조현오 전 경찰청장은 한겨레를 통해 “집회·시위를 비롯해 경찰 관련 쟁점에 대해 인터넷에 댓글을 쓰라고 지시한 바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말은 지시를 했다는 행위 자체에 대한 긍정일 뿐, 조현오 전 경찰청장은 ‘정치공작’ ‘여론조작’이라고 볼 수는 없다며 반박을 펼치고 있다. 조현오 전 경찰창장은 한겨레와 인터뷰를 했을 당시 자신의 지시에 대해 “필요한 일이라 생각했고, 정치공작이라는 말은 터무니없고 여론조작이라는 말에도 동의하기 어렵다”면서 “사이버 공간에서 범죄예방 차원으로 진행한 일”이라고 밝혔다.

당시 조현오 전 경찰청장은 댓글 작업 조직의 규모도 매체를 통해 직접 털어놨다. 그의 말에 따르면 자신이 경기지방경찰청장(2009년 1월~2010년 1월)을 지낼 때 정보과 경찰을 중심으로 50여 명, 서울지방경찰청장(2010년 1월~2010년 8월)을 지낼 때는 70~80명 규모로 이른바 ‘사이버대응팀’을 구성했다고.

또 조현오 전 경찰청장은 이렇게 조직을 꾸리게 된 경위로 “경찰 관련 허위사실이 유포되지 않게 하고 집회·시위가 과격해지는 것을 막기 위한 목적이었다”면서 “여당 정치인을 옹호한다거나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고 한 적은 전혀 없었기 때문에 (적어도) 정치공작이라는 말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한겨레를 통해 털어놓기도 했다.

이렇듯 조현오 전 경찰청장은 자신의 행위가 공작‘이라는 사실을 꾸준히 반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 수사단은 조현오 전 경찰청장을 상대로 댓글공작 기획 의도, 실행체계, 공작으로 대응한 현안 등을 보강조사하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