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전두환 민주주의 아버지” 李 발언 후폭풍…政 강도 높은 목소리 비난 쇄도

  • 기사입력 2019-01-03 02: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이순자 씨가 '전두환 민주주의 아버지'라는 표현을 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사진=MBC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전두환 민주주의 아버지’ 발언에 여야를 막론하고 정계가 들썩였다.

‘전두환 민주주의 아버지’ 발언은 전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씨가 한 매체 인터뷰를 통해 내놓은 말이다. 이 씨는 "전두환 대통령이 단임제를 이뤘기 때문에 현재 대통령들은 5년 이상 재임을 생각할 수도 없다"라며 "전두환 전 대통령이 한국 민주주의에 적지 않은 역할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이씨는 5·18 민주화운동 관련 재판에 대해 "남편은 잠깐 전에 있던 일도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이라면서 "80년대에 있었던 일을 증언하란 건 코미디나 다름없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여기에 "광주 5·18 단체 역시 얻을 것 다 얻은 상황"이라며 "뭘 더 얻을 수 있겠나"라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이씨의 인터뷰 내용에 정계는 발끈했다. 특히 진보 진영은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의 발언을 망언으로 치부하며 맞서고 있다.

2일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국회 최고위원회를 통해 "이순자 씨의 발언은 실성에 가까운 망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런 해괴망측한 망언을 그대로 보도하는 행태 역시 유감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 정의당 역시 이순자 씨의 해당 인터뷰를 망언으로 평가절하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전 씨가 광주 영령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지 않을 거라면 전씨 부부는 더 이상 망발을 하지 않길 바란다"라고 날을 세웠다.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