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경수 법정구속, 떠들썩한 靑 국민청원 게시판...극명한 의견 대립

  • 기사입력 2019-01-31 12: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TV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일당과 공모한 댓글조작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 받고 법정구속됐다. 이 같은 결과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뜨겁게 달궜다.

3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법정구속된 지난 30일부터 만 하루가 안 되는 시간 동안 관련 청원이 130여건이 올라왔다.

청원 내용을 살펴보면 ‘엄벌 요청’과 ‘석방 요청’ 등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관련 청원 중 가장 많은 동의를 얻은 청원은 '김경수 경남지사님의 법정구속을 막아주십시오'였다. 이 청원에 국민 700여명이 넘는 인원이 서명했다.

청원인은 "김경수 도지사가 1심에서 징역 2년 10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이 됐다"면서 "심히 부당한 판결"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판결은 사법부 내 적폐세력에 의해 나온 것으로 공정한 판결이 아니다"면서 "법정구속이 이루어진다면 김경수 지사는 사법적폐의 횡포의 희생양이 될 뿐"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다른 청원인은 '김경수가 구속되었습니다. 이제 청와대 조사보다 더한 특별조사 합시다'라는 제목의 청원에서 "김경수 도지사가 다행히 구속되었다"면서 "법은 살아있고 정의는 깨어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댓글공작 그리고 경공모에 대한 더한 특별조사를 하자"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국정조사 하자"고 주장했다.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