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고속도로 교통상황, 느려도 유일한 ‘이점’ 있다?

  • 기사입력 2019-02-01 18: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속도로 교통상황, 부산까지 걸리는 시간

이미지중앙

고속도로 교통상황(사진=한국도로공사)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설 명절을 맞아 고속도로 교통상황에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귀성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설 명절 연휴 첫 날인 1일 18시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5시간이 걸린다고 추측하고 있다. 이미 정체를 겪고 있는 곳도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설 당일에 이동 차량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측했다. 예상 이동 차량은 80만대 이상이다.

차는 막히지만 설 연휴 대부분의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공짜로 이용할 수 있다. 4일부터 6일까지 통행료가 면제된다.

무료로 이용 방법도 간단하다. 평상시와 같이 통행권을 뽑아 도착 요금소에 제출하기만 하면 된다. 하이패스 차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단말기에 카드를 넣고 전원을 켠 상태로 통과하면 된다. 이렇게 하면 일반 차로는 현장에서 통행료를 0원 처리하며 하이패스 차로는 단말기를 통해 통행료가 0원으로 처리됐다는 안내를 전해준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