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福 부르는 ★샷] 워너원 ① 영원히 간직하고 싶은 순간들

  • 기사입력 2019-02-01 21: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타들은 순간순간에도 빛납니다. 하지만 이 모든 순간들이 팬들에게 보여지지 못합니다. 스포트라이트에 서 있는 순간조차 모두 기사화되지 못하는 안타까움은 팬들 뿐 아니라 기자들도 매한가지입니다. 민족 대명절인 설 연휴를 맞아 기자의 하드를 아낌없이 털어봅니다. 화려하게 빛나는 스타들의 미처 공개하지 못했던 순간들, '福 부르는 ★샷'을 통해 공개합니다. -편집자주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현지 기자] 이번 '福 부르는 ★샷'의 주인공은 국민프로듀서가 사랑하는 그룹 워너원입니다.

그룹 워너원은 지난 1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 참석해 모노톤 수트룩으로 팬들의 마음을 뒤흔드는 남다른 매력을 발산했습니다.

먼저 강다니엘 입니다. '뾱' 나온 입술까지 귀엽네요

이미지중앙

그룹 워너원이 지난 1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재환의 애교 포즈 입니다.

이미지중앙


박지훈의 청초함 알고 계시죠 ?

이미지중앙


옹성우의 미소는 '옹깅이'

이미지중앙


황민현, 손 끝까지 잘생기기 있기?없기?

이미지중앙


저 박우진, 지금 미소 머금고 있어요♡

이미지중앙


하성운, 왕자님같은 '느낌적인 느낌'

이미지중앙


김재환-박우진-황민현, "시선은 맞추지 않는다!"

이미지중앙


배진영-강다니엘-윤지성, 워너원 공식 포즈도 아련미 느껴지네요

이미지중앙


워너원의 영원히 간직하고 싶은 순간, 워너블도 소장하세요

이미지중앙


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진, 라이관린, 윤지성, 황민현, 배진영, 하성운이 속한 워너원은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콘서트 'therefore'을 개최하며 모든 활동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한편 하성운, 윤지성은 2월 솔로 데뷔를 시작으로 강다니엘은 4월 데뷔를 목표로 준비 중이고 라이관린은 이미 중국 활동을 시작했으며 박지훈과 배진영은 가수와 배우 두 분야 활동을 병행을 예고했으며 옹성우는 배우로 변신할 예정입니다. 황민현은 뉴이스트로 복귀를 알렸습니다. 또한 이대휘와 박우진은 MXM(임영민, 김동현)과 새 보이그룹으로 나설 예정입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