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토트넘, 돌아온 'SON'님 한 방으로 'KI' 빠진 뉴캐슬에 勝

  • 기사입력 2019-02-03 12: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토트넘이 돌아온 손흥민의 한 방으로 뉴캐슬을 잠재우며 리그 2위를 차지했다. 뉴캐슬 소속 기성용은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지난 2일 오후 9시 30분 (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경기장에서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5라운드 토트넘·뉴캐슬 전이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뉴캐슬 수비에 이렇다 할 흠집을 만들지 못하며 고전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결국 뉴캐슬을 무너뜨렸다.

특히 손흥민은 아시안컵에서 복귀한 뒤 리그 두 경기에 연속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토트넘 주포 해리 케인의 부상으로 원톱 자리에 위치해 공격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뉴캐슬의 철벽 수비에 고전했으나 한 방을 만들어내며 기대에 부응했다. 후반 38분 손흥민은 동료의 패스를 받아 뉴캐슬 골대를 향해 중거리 슛을 때려 득점을 신고했다. 손흥민의 득점은 결승골이 됐고 토트넘은 뉴캐슬에 1대 0 승리를 거뒀다.

한편 토트넘은 오는 7일 레스터 시티와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경기를 통해 리그 2위 굳히기에 나선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