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러블리즈 ‘욕설’ 논란에 ‘워너원’도 소환… 아이돌에 라이브방송 ‘독’일까

  • 기사입력 2019-02-04 17: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해당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러블리즈 욕설 논란에 워너원의 과거 방송논란까지 소환되면서 아이돌 라이브방송이 화두에 올랐다.

지난 3일 오후 진행된 라이브방송 ‘V라이브’에서 러블리즈는 한 멤버의 욕설이 그대로 방송에 노출되는 아찔한 상황을 겪었다. 아직까지 욕설을 한 러블리즈 멤버가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않은 상황이다.

논란이 악화되자, 러블리즈 소속사 측은 4일 숙소에서 쉬고 있던 멤버들이 일상 대화를 나누다 이런 상황이 발생했다고 사과문을 공개했다. 일부 팬들에 의하면 당시 욕설은 악성 댓글을 단 악플러들을 향한 것이었다는 정황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아이돌이 진행하는 라이브방송이 팬들과의 직접적인 소통을 하려다 되려 독이 되는 것 같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남성아이돌그룹 워너원 또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다 욕설 논란이 제기돼 한 차례 곤욕을 치른 바 있기 때문이다. 당시 워너원 멤버들은 정산 문제부터 충분치 못한 수면 등을 언급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한 멤버를 지목하며 비속어를 사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으나 소속사 측은 이를 적극 부인, 논란은 마무리됐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