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범 오연서, 쏟아냈던 말들과 ‘불일치’했던 상대였나?

  • 기사입력 2019-02-13 15: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오연서 김범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배우 김범 오연서가 커플 관계의 끝을 맞이했다.

김범과 오연서의 소속사 측은 13일 두 사람의 결별을 인정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이미 각자의 생활로 돌아갔다.

김범과 오연서는 열애 전부터 각종 미디어를 통해 연애 관련 발언을 쏟아낸 바 있다. 때문에 열애가 공개됐던 당시에도 이들의 발언이 조명됐다.

오연서는 한 라디오 방송에서 "지금 만나는 사람에게 모든 걸 퍼주는 성격이다"라고 연애 스타일을 밝힌 바 있다. 특히 당시 오연서는 "나랑 비슷한 가치관을 가진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과 결혼하고 싶다"고 고백해 이목을 끌기도 했다.

또 김범은 과거 인터뷰에서 솔직 당당한 여자는 어떻냐는 질문에 "내가 솔직한 편이다. 실제 연애에 있어서도 내가 먼저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편이다"라고 연애 스타일을 밝혔다.

이어 '먼저 다가오는 여성은 어떻냐'는 질문에 그는 "여자가 그러기 전에 남자가 먼저 해야죠"라고 답했다.

하지만 김범과 오연서가 연인 관계를 정리했다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두 사람 사이에 어떤 갈등이 있었는지 관심을 끌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