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이상화 '시술'→서유리 '카메라'…"지금까지 이런 변화는 없었다"

  • 기사입력 2019-02-13 16: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서유리 SNS, SBS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방송인 서유리가 남다른 변신을 선보여 성형설 해프닝에 휩싸였다. 최근 이상화의 방송 출연에 이어 서유리의 복귀까지 여성 스타들의 외모 변화가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13일 서유리는 SNS를 통해 "사진이 너무 잘 나와서 성형 의혹을 유발한 것 같다"라고 밝히며 "안병증이 회복된 기념으로 사진을 찍은 게 카메라 덕에 예쁘게 나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같은 날 게재한 사진들이 성형 의혹을 낳자 보인 입장 표명이다.

서유리의 변신에 '카메라 마사지'가 있었다면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이상화는 '시술'의 힘을 빌렸다. 이상화는 지난 10일 SBS '집사부일체' 출연 중 "아름다워졌다"는 양세형의 말에 "눈을 살짝 집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르면 서유리와 이상화의 사례처럼 자신의 외모를 도마에 올리는 시선에 스타드르이 반응은 한층 솔직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이젠 그들의 성형 여부 대신 '예뻐졌다'는 사실에 집중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