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한화 대전공장, 인근 아파트서 본 처참한 현장...엄청난 연기 기둥

  • 기사입력 2019-02-14 13: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KBS1 뉴스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한화 대전공장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위험천만했던 당시 상황에 주민들도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14일 오전 대전 유성구 한화 대전공장에서 강한 폭발음이 울렸다. 이후 이 폭발은 화재로 번지면서 근로자 세 명을 사망에 이르게 했다.

한화 대전공장의 불은 인근에 거주 중인 주민들에게도 목격될 정도였다.

시커먼 연기 기둥은 하늘 높이 치솟았고, 인근 아파트 주민은 자신의 집에서 찍은 사진을 온라인에 올리기도 했다.

특히 이 불은 한화 대전공장 인근에 있는 야산까지 번지면서 자칫 더욱 큰 피해를 입힐 위기까지 갔다. 하지만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불은 모두 진화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지난해에도 한화 대전공장에서 유사한 사고로 사상자가 발생한 적이 있는 터라 안전 문제와 관리 소홀 등에 대한 지적도 잇따르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