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린 이수, 남들 모르는 둘 만에 ‘이것’...받아들일 수밖에 없던 속사정

  • 기사입력 2019-02-18 09: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린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가수 린과 그의 남편인 이수의 속사정이 화제다.

린은 지난 15일 자신의 글에 남편 이수에 대한 악플을 남긴 네티즌을 향해 자신의 심경을 담은 글을 올렸다.

린은 남편인 이수의 잘못을 감싸 안았다. 이를 두고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이는 이들도 있지만, 린은 이수에게 그리고 이수는 린에게 없어서는 안 될 존재였다.

특히 이수는 린의 음악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멘토 역할을 하고 있었다. 린은 지난해 발매된 정규 10집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남편 이수를 언급했다.

린은 "내가 1등을 안 해본 것도 아니고 사실 그 기분이 어떤 것인지 알기에 욕심이 안 난다고 하면 거짓말일 거다"고 솔직한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린은 “그런데 신랑(가수 이수)이 그런 말을 해줬다. '유행가는 차트에 남지만 좋은 곡은 마음에 남는다'라는 말이었는데 그게 그렇게 힘이 될 수가 없더라. 요즘 시대에 차트가 중요하다. 인기의 척도가 되기도 하고 아티스트 본인의 자존감을 올리는 일이기도 하고. 그러면 좋은 곡들이 나오니까 아주 중요한 일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