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연봉퀸’ 리아킴도 나무에서 떨어질 때가 있다? 광속탈락 굴욕

  • 기사입력 2019-02-18 13: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안무가 리아킴이 '업계 연봉퀸'과 다소 다른 이미지의 일화를 밝혔다.

리아킴은 18일 오전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자신이 벌어들이는 돈과 수익구조에 대해 설명해 청취자들을 놀라게 했다.

리아킴은 명불허전 ‘연봉퀸’으로 불릴 정도다. 연봉퀸이 되기까지 리아킴은 수많은 도전과 노력을 거듭했고, 그 결과 지금의 자리까지 오를 수 있었다.

그런 리아킴도 나무에서 떨어진 경험이 있었다. 리아킴은 한 방송에서 “오디션 프로그램을 나간 적이 있다. ‘위대한 탄생’에도 나간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리아킴은 “예선까지는 늘 통과한다. 그런데 방송 처음에 나가고 나면 꼭 탈락을 하게 된다. 이유는 안무를 못 외우기 때문이었다”고 덧붙였다.

리아킴은 “오디션 프로그램은 안무를 외우고 그걸 무대 위에서 잘 보여줘야 한다. 그런데 화장실도 가지 않고 연습을 해도 안무가 외워지지 않더라. 지금도 안무 영상 하나를 만들려면 일주일 이상은 연습을 해야 한다”고 설명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