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막나가는 김준교, 文대통령 도마 올려놓고 난도질...떨어지는 ‘지지율’ 해석은?

  • 기사입력 2019-02-19 15: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김준교 자유한국당 청년최고위원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을 도마 위에 올리고 난도질을 하고 있다.

김준교 후보는 지난 18일 오후 대구 경북 합동연설회에 참여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막말을 서슴지 않고 내뱉었다. 더구나 김준교 후보는 ‘탄핵’을 언급하면서 대통령을 폄하했다.

논란이 일었지만 여전히 김준교는 생각을 굽히지 않았다. 김준교의 말처럼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을 두고 여야에서 말이 많았다.

JTBC '썰전'에서 이에 대해 언급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하락한 반면, 자유한국당 정당 지지율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최고치로 상승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의 원내대표는 “저희가 노력하는 부분도 있지만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실망감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최근에 적극적으로 행보는 보이시는데 실질적으로 일이 해결이 안 된다”며 “또 저희 당이 전당대회를 앞두고 많은 후보들이 움직이는 것도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해본다”고 의견을 전했다. 김준교 역시 이 부분을 지적했다. 김준교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입으로만 평화를 떠들면서 뒤로는 북한을 도와주고 있다”고 꼬집었다.

하지만 박형준 교수는 다른 시각으로 이를 바라봤다. 그는 “최근에 정부 여당에 불리한 이슈들이 많았음에도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40% 이하로 안 떨어진다”며 “아직 정부 여당 또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비교적 견고하다고 볼 수 있는 측면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철희 의원은 “저는 야당의 전략이 먹힌 것이라고 본다”며 “야당의 전략이 뭐냐? 싸움판 전략이라고 본다. 자꾸 싸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저희 보고 많은 사람들이 ‘너네는 잘하는 건 없지만 야당 복은 있지 않느냐’라는 이야기를 한다”며 “무슨 이야기냐 하면 ‘야당이 더 시원찮으니까 너네 쳐다보고 있는 것’이라는 얘기”라고 덧붙였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