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워마드, 대구 화재 희생자 두고 "통구이"…'사자 명예훼손' 발언 재현

  • 기사입력 2019-02-19 17: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워마드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대구 화재 사고 사망자들에 대한 워마드의 도 넘은 행태가 논란을 낳고 있다.

19일 강경 페미니즘 커뮤니티 워마드 게시판에 "대구 남탕 화재 났다. 통구이 2마리 나왔단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해당 글쓴이는 "궂은 날씨에 흐뭇한 소식이다" "억울하게 죽은 여자들 혼이 한풀이한 것 같다"라는 등 인면수심에 가까운 조롱섞인 사자모독 발언을 쏟아냈다.

대구 화재 사건을 향한 워마드의 이같은 남성 희생자 모독 발언은 지난해 12월 백석역 온수관 파열 사건 관련 행태와도 닮았다. 당시 워마드에는 전신화상으로 숨진 60대 남성을 '쭈꾸미'에 비유하는 등 도 넘은 조롱성 게시글이 게재된 바 있다.

한편 대구 화재 사고는 이날 오전 7시 11분쯤 대구시 중구 포정동의 한 건물 내 남자 사우나에서 일어났다. 화재로 인해 60대 남성 이모 씨와 70대 남성 박모씨가 숨졌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두 사람을 포함해 사상자는 총 78명으로 집계됐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