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류지혜 이영호, ‘싸움’ 끝났나? 아리송한 마지막 글...감춰진 ‘팩트’

  • 기사입력 2019-02-20 08: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류지혜 인스타그램, 이영호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류지혜가 이영호와의 싸움을 끝내고자 하는 마지막 글을 남겼지만, 아직 밝혀지지 않은 ‘사실’이 네티즌의 궁금증을 사고 있다.

류지혜는 20일 이른 새벽 전 남자친구이자 전 프로게이머 이영호에게 자신의 경솔했던 발언에 대해 사죄하는 글을 올렸다.

류지혜는 논란을 일으키게 된 이유로 ‘술’ 탓을 했다. 그러면서 이영호에 대한 ‘사랑’이 깊었던 탓이라며 모든 실수를 첫사랑이라는 이름으로 포장했다.

하지만 여전히 뒷맛은 씁쓸하다. 두 사람이 당초 언쟁을 벌인 이유 때문이다. 류지혜와 이영호는 ‘아이를 지웠다’는 것과 관련해 서로 다른 의견을 내보였다.

이영호는 류지혜가 당시 아이를 지웠다고 ‘통보’만 했다고 주장했고, 류지혜는 이영호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수술을 받으러 갔을 당시 함께였다는 것을 입증해 줄 자료까지 있다고 응수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이들은 법의 힘을 빌리겠다고 말하기까지 했다.

이런 가운데 류지혜의 마지막 글 속에는 언쟁을 벌였던 것과 관련해 사과는 없었다. 사실을 감춘 채 꼬리를 내린 류지혜의 모습에 네티즌은 “거짓이었다면 이영호가 참으면 안 된다”며 류지혜의 경솔했던 발언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