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인터;뷰] ③ 박정민 “저예산 위주의 필모그래피, 이름값 무시할 순 없지만…”

  • 기사입력 2019-02-20 12: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박정민(사진=cj엔터테인먼트)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남우정 기자] 배우 박정민이 자신의 필모그래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박정민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사바하’ 개봉 기념 인터뷰에서 영화에서 다루고 있는 인간의 욕망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그는 “배우로서의 욕망은 하루에도 몇 번씩 바뀐다. 일을 열심히 하고 싶기도 하고 그만두고 싶을 때도 있다. 돈을 벌고 싶다가도 돈이 무슨 소용인가 싶을 때도 있다. 다만 내가 꿈꿨던 선배들을 따라가고 싶다는 다짐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돈에 대한 욕망이 있음을 밝혔지만 그의 필모그래피에서 제작비가 많이 투입된 대작은 찾아보기 힘들다. 박정민은 “일부러 배제한 건 아니다. 더러 들어오는 경우가 있다. 난 그때 재밌는 걸 고르는데 이상하게도 저예산으로 만든 영화던가 상업영화라도 제작비가 많이 들어가는 작품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주위에서 좀 더 야망을 가지고 판이 잘 짜여진 상업영화를 해서 이름값을 올리라고 하는 말도 들었다. 사실 배우가 이름값을 가지고 있어야 자기가 출연하는 영화에 도움이 된다. 그걸 무시하면 안 된다고 본다”며 “가끔 내가 출연한 영화에 미안할 때가 있다. 내가 이름값이 좀 더 있으면 홍보팀이 덜 힘들텐데…영화만 알리기도 힘든데 나까지 홍보를 해야 해서 마음이 짠하다”라고 웃었다.

박정민은 “내 성향인지는 모르겠지만 재밌어서 골랐는데 저예산인 경우가 많았다. 언젠가 마음이 가는 시나리오가 엄청 상업적인 작품일 수도 있을 것”이라며 “이름값은 쫓는다고 쫓아지는 게 아니더라. 내가 잘 할 수 있는 걸 해가면 자연스럽게 생길 것”이라고 밝혔다.

‘사바하’는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 사슴동산을 쫓던 박목사(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박정민은 사건 중심에 있는 미스터리한 정비공 정나한 역으로 출연한다. 20일 개봉했다.

culture@heraldcorp.com

[인터;뷰] ① 박정민 “추리소설 같은 ‘사바하’, 마니아 생길수도”
[인터;뷰] ② 박정민 “멜로는 제안도 無…언젠가 해볼 수는 있을까”
[인터;뷰] ③ 박정민 “저예산 위주의 필모그래피, 이름값 무시할 순 없지만…”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