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휘성 “단연코 그런 적 없다…녹취록 있다면 처벌 받을 것” (공식)

  • 기사입력 2019-04-17 18: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휘성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채윤 기자] 가수 휘성이 방송인 에이미와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휘성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는 17일 “제기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휘성은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만약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에이미는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과거 연예인 A 군과 함께 프로포폴을 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A 군이 마약 혐의가 발각될까 두려워 자신을 성폭행하고 사진, 영상을 찍으려 했다고 주장해 파장을 일으켰다.

이후 온라인에서는 에이미가 A 군에 대해 "군대에 있던 그 친구" "저에게 소울메이트 같은 존재"라고 설명한 것을 근거로 A 군이 휘성이라는 추측성 글이 떠돌았다. 앞서 에이미가 한 방송을 통해 “자신과 휘성은 소울메이트 사이”라고 언급했고, 에이미의 마약 투약 사실이 처음 적발됐던 2012년 당시 휘성이 군 복무 중이었다는 등 공통점 때문이었다.

휘성 소속사는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혐의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당시 군 검찰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의사 처방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사실이 증명돼 혐의를 벗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 이후 수면제 복용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받았으나, 이 역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는 것만으로도 당사자에게는 큰 고통이며, 이에 입장을 전하기까지 힘든 결정이었음을 말씀드린다. 지난 일로 인해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 다음은 휘성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휘성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입니다.

지난 16일 SNS에서 휘성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휘성은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만약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습니다.

또한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당시 군 검찰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의사 처방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사실이 증명돼 혐의를 벗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이후 수면제 복용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받았으나, 이 역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습니다.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는 것만으로도 당사자에게는 큰 고통이며, 이에 입장을 전하기까지 힘든 결정이었음을 말씀 드립니다. 지난 일로 인해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