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박유천 측 “증거 인멸 제모 의혹, 사실 아니다”

  • 기사입력 2019-04-18 10: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 유명준 기자]박유천이 증거 인멸을 시도했다는 의혹에 대해 법률대리인이 “사실과 다르다”라며 반박했다.

박유천 법률대리인 권창범 변호사는 18일 “박유천 씨는 경찰조사를 앞두고 증거인멸을 하기위해 제모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하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라며 “박유천 씨는 과거 왕성한 활동을 할 당시부터 주기적으로 신체 일부에 대해 제모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미 경찰은 전혀 제모하지 않은 다리에서 충분한 양의 다리털을 모근까지 포함하여 채취하여 국과수 정밀검사를 의뢰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17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찰이 박유천의 마약 반응 검사에 필요한 신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모발 등 체모 채취를 하는 과정에서 박유천이 모발을 제외한 온몸 대부분을 제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증거 인멸 의혹이 불거졌고, 이에 박유천은 “평소 콘서트 등 일정을 소화할 때 제모를 한다”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