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마! 이게 에이스다"…흥 넘친 손흥민, 골 이어 감독 입술까지

  • 기사입력 2019-04-18 11: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토트넘 SNS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손흥민의 양 발이 두 골을 만들어내며 역사를 창조했다. 피치 위 흥 넘치는 모습에 포체티노 감독은 뽀뽀로 화답했다.

18일(이하 한국시각)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쿼터 파이널 두 번째 경기 토트넘·맨체스터 시티 전이 영국 맨체스터 소재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진행됐다. 이날 한 골 앞선 채 경기를 시작한 토트넘은 초반 아쉬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난타전으로 경기를 끌고 가며 승부의 향방을 미궁으로 빠트렸다. 휘슬이 울리기 전까지 승리 팀을 알 수 없을 정도로 치열했으나 결국 승리의 여신은 토트넘을 선택했다.

특히 전반전 터진 다섯 골 중 두 골은 손흥민의 발끝에서 만들어졌다. 전반 초반 선제골을 허용했음에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곧장 동점 골과 역전 골을 기록한 것. 손흥민의 흥 넘치는 플레이에 토트넘은 최초로 챔피언스리그 세미 파이널에 오르는 기쁨을 맛봤다. 새 역사가 쓰인 이 날 경기가 끝난 후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에게 달려들어 뽀뽀 세례를 퍼부었다. 손흥민의 활약상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장면.

한편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은 오는 6월 1일 스페인 마드리드 소재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