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이쯤되면 '신의 섭외력'…배수빈 아나운서로 의혹 깊어진 '한끼줍쇼' 신의 손가락

  • 기사입력 2019-04-18 13: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JTBC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배수빈 전 아나운서에 대한 높은 호응과 관심이 급기야 조작 오해까지 불러왔다. ‘한끼줍쇼’에 배수빈 전 아나운서가 출연하면서 일부 여론 사이에서 '조작' 오해가 불거진 것.

지난 17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배수빈 전 아나운서가 한끼 가정 일원으로 등장했다. 그런데 이 등장에 그동안 ‘한끼줍쇼’꼬리표 같았던 오해에 다시 불을 지핀 양상이 벌어졌다.

배수빈 전 아나운서 뿐만 아니라 그간 ‘우연’이라는 이름으로 많은 스타들 혹은 그들의 집이 방송 화면에 담긴 바 있어 일부 시청자들이 조작 의혹을 제기했던 바다.

배수빈 전 아나운서의 집 외에도 다수 이런 경우가 있었다. 멀리 갈 것 없이 최근 방송만 봐도 의혹은 충분하다는 게 시청자들의 의견이다. 지난 3일 ‘한끼줍쇼’에서도 소녀시대 서현의 집, 이휘재의 집을 찾아냈다. 강호동과 이경규는 각각 ‘조작 의혹’을 의식한 듯 더욱 펄쩍 뛰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강호동은 일각의 시선을 염두에 둔 듯 “이러면 안 된다. 시청자분들이 짜고 촬영한 거라고 오해하신다. 그런데 진짜 대본 짠 거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이경규 팀은 미션 종료 10분 전 KBS 전 기상캐스터 신민정 집에서 한끼도전에 성공했고, 강호동은 실패 후 편의점으로 발길을 돌렸다. 그 자리에서 강호동은 지난 청담동 도전 때 한 끼를 내어 준 주민과 우연히 만났다. 과한 우연에 강호동마저 “이러면 진짜 조작 논란까지 일어난다. 그런데 정말 우연히 만났다. 그래서 더 기쁘다”고 말한 바다.

‘한끼줍쇼’는 그동안 다양한 스타들이 등장했고 심지어는 그들의 집에서 식사를 하는 모습이 비춰지기도 하면서 여러 차례 조작 의혹에 휩싸여왔다. 여기에 우연히, 배수빈 전 아나운서까지 찾아내면서 의혹이 더욱 커진 상황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