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안인득, 얼굴 공개에 의견차 있을까? 팽팽하게 갈리는 두 시선

  • 기사입력 2019-04-19 09: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진주 아파트 방화사건의 피의자 안인득의 얼굴이 세상에 드러날 시간이 머지않았다.

경남지방경찰청은 19일 안인득의 얼굴을 가리지 않고 취재진 앞에 서게 하겠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이름(안인득)과 나이(42세)는 공개됐으며 이날 얼굴을 가리지 않고 언론 앞에 서면서 얼굴까지 모조리 드러날 것으로 알려졌다.

안인득 뿐만 아니라 흉악 범죄가 발생하면 피의자의 신상을 공개해야 한다는 요청이 끊임없이 나오곤 한다. 안인득이 이번에 행한 진주 아파트 방화사건의 경우 사전에 철저하게 준비했다는 점, 그로 인한 사상자가 다수 발생했다는 점이 이 같은 결정의 배경이 됐다.

놀라운 점은 안인득 사건 이전부터 신상 공개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꾸준히 흘러나왔다는 것이다. 무죄추정원칙에 어긋난다는 주장이 국민의 알권리와 팽팽히 맞서는 것이다.

흉악범죄자 신상공개에 대한 팽팽한 의견차이는 이전에 방송됐던 ‘썰전’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당시 흉악범죄 피의자 신상공개 기준에 대한 의견을 나눴는데 전원책은 얼굴을 공개한다는 입장이었다. 유시민 작가는 감정적으론 동의를 하지만 무죄 추정의 원칙, 잘못된 신상공개의 피해는 누구도 책임질 수 없는 점, 범죄자의 가족과 지인에게 미칠 피해 등을 우려하기도 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