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2019 백상예술대상] 이병헌-염정아-이성민-한지민 '최우수연기상' 수상, '믿보배'들이 받았다

  • 기사입력 2019-05-01 23: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JTBC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문다영 기자] '2019 백상예술대상' 최우수연기상은 믿고 보는 배우들에게 돌아갔다. 이병헌, 염정아, 이성민, 한지민이 그 주인공으로 선정됐다.

1일, 제 55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신동엽, 수지, 박보검의 진행으로 서울 코엑스 D홀에서 개최됐다.

TV부문 최우수연기상은 tvN '미스터션샤인' 이병헌과 JTBC 'SKY캐슬' 염정아에게, 영화부문 최우수연기상은 '공작'의 이성민, '미쓰백' 한지민이 거머쥐었다.

이병헌은 "천재적 글을 쓰는 김은숙 작가의 대사를 제 입밖으로 낼 수 있었다는 것이 행운이다"면서 감독부터 배우들까지 일일이 이름을 언급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염정아는 "존경하는 김혜자 선배님 앞에서 이 상을 받는다"면서 함께 후보에 오른 김서형에게도 고맙다는 말을 잊지 않았다.

이성민은 "배우의 인생에서 만난 인연들에 감사한다"는 소감을 밝혔고 한지민은 함께 동고동락한 선후배 배우들을 언급하면서 고마워했고 "배우로서 더 발전해나가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백상예술대상은 한국 대중문화 예술의 발전과 예술인의 사기진작을 위해 제정, 1965년 포문을 열었다. 각각 드라마와 영화 부분으로 나눠 한 해의 최고 작품을 선정한다. 54회 백상예술대상 때는 영화 '1987' 드라마 '비밀의 숲'이 각각 대상을 수상했고, 53회엔 김은숙 작가가 드라마 '도깨비'로, 박찬욱 감독이 영화 '아가씨'로 트로피를 거머쥔 바 있다. 52회엔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비롯해 영화 '사도'와 '동주'의 이준익 감독이, 51회엔 최민식(영화 '명량') 나영석 PD(삼시세끼)가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