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2019 백상예술대상] '대상' 거머쥔 정우성과 김혜자, '눈이부시게' 아름다운 소감

  • 기사입력 2019-05-02 00: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JTBC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문다영 기자] '눈이 부시게' 김혜자와 '증인'의 정우성이 '2019 백상예술대상' 주인공이 됐다.

1일, 제 55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신동엽, 수지, 박보검의 진행으로 서울 코엑스 D홀에서 개최됐다.

이날 TV부문 대상은 JTBC '눈이부시게'에서 열연한 김혜자에게 돌아갔다. 김혜자는 함께 출연한 배우는 물론이고 참석한 후배들이 모두 기립해 있는 가운데 들뜬 목소리로 고마운 이들을 호명해나갔다. 시청자들을 위해 대본을 찢어왔다는 김혜자는 "우리는 모두 위로가 필요한 시대에 살고 있는 것 같다"는 말로 김혜수, 염정아, 김민정 등 수많은 후배 배우들을 눈물짓게 했다. 연이어 소녀같은 모습을 보여주던 김혜자는 순식간에 돌변해 연기를 펼쳤다. 그는 "내 삶은 때론 불행했고, 때론 행복했습니다. 삶이 한낱 꿈에 불과하다지만 그래도 살아서 좋았습니다"라면서 "후회만 가득한 과거와 불안하기만 한 미래 때문에 지금을 망치지 마세요. 오늘을 살아가세요. 눈이 부시게, 당신은 그럴 자격이 있습니다. 누군가의 엄마였고, 누이였고, 딸이었고, 그리고 나였을 그대들에게, 이 말을 꼭 전하고 싶었어요"고 말해 현장을 벅차게 만들었다.

영화부문 대상은 '증인'의 정우성이 받았다. 의아해하던 그는 곧 웃으며 무대 위에 올랐고 "온당치 않은 일이 벌어졌다. 김혜자 선배님 뒤라"라면서 "너무 빨리 받게 된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정우성은 김향기를 호명 "최고의 파트너였다"고 찬사를 보냈고 "시대의 그림자에 밝은 햇살이 비춰서, 영화가 시대를 비출 때 좀 더 따뜻하고 일상의 아름다움을 더 담을 수 있는 그런 시대가 오길 바란다"고 인상깊은 소감을 남겼다.

백상예술대상은 한국 대중문화 예술의 발전과 예술인의 사기진작을 위해 제정, 1965년 포문을 열었다. 각각 드라마와 영화 부분으로 나눠 한 해의 최고 작품을 선정한다. 54회 백상예술대상 때는 영화 '1987' 드라마 '비밀의 숲'이 각각 대상을 수상했고, 53회엔 김은숙 작가가 드라마 '도깨비'로, 박찬욱 감독이 영화 '아가씨'로 트로피를 거머쥔 바 있다. 52회엔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비롯해 영화 '사도'와 '동주'의 이준익 감독이, 51회엔 최민식(영화 '명량') 나영석 PD(삼시세끼)가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