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신작보고서] ‘신입사관 구해령’ 존재감 빛난 신세경, 걸림돌 된 차은우의 어색함

  • 기사입력 2019-07-18 10: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장수정 기자] 조선 시대 여성 사관이라는 판타지 같은 설정에 맞는 만화 같은 유쾌한 분위기가 ‘신입사관 구해령’의 초반을 채웠다.

■스토리

구해령(신세경 분)과 도원대군 이림(차은우 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양반가 아녀자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책비로 활동하는 구해령과 몰래 로맨스 소설 작가로 활동 중인 이림은 책방에서 처음 만났고, 구해령이 그의 소설 내용을 비난하며 악연을 시작했다. 방송 말미에는 구해령이 이림의 필명 매화를 사칭하는 것을 들켜 이후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지 기대를 높였다.

■ 첫방 업&다운

UP: 판타지 같은 설정이 담긴 ‘신입사관 구해령’은 유쾌하고 밝은 분위기로 로맨스 사극의 매력을 각인시켰다. 특히 여성 사관이 될 구해령은 철없는 양반가 자제로 보이지만,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당찬 성격으로 흥미를 자아냈다. 신부 수업에 지루해하던 노처녀 구해령이 밤마다 양반가 아녀자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책비로 활동하는 등 지루할 틈 없는 활약을 보여주며 흥미를 이끌었다.

왕위 계승 서열 2위 도원대군이자 필명 매화로 연애 소설을 쓰고 있는 이림의 반전 매력도 드라마의 만화 같은 분위기를 한층 강화했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는 로맨스 사극의 발랄한 분위기를 살리는 데 일조했다. 신세경은 노처녀라는 압박에도 굴하지 않는 당당함으로 무장한 구해령의 성격을 제대로 표현했다. 현대적인 말투를 적절하게 섞어 캐릭터의 발랄함을 배가시키며 조화롭게 극 안에 녹아들었다.

이미지중앙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DOWN:
사극이라는 장르도, 드라마 주인공도 처음인 차은우는 어색한 연기로 걸림돌이 됐다. 로맨스 소설에 열정을 쏟는 왕자의 이중적인 면모를 소화하기에는 역량이 부족했다. 기본적인 발성도 되지 않아 안정감을 주지 못했으며, 소설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토로하는 감정적인 부분에서도 부족함을 드러냈다.

방송 말미 책비 구해령과 소설가 이림이 만나며 얽히기 시작했다. 풋풋한 로맨스를 담당할 신세경, 차은우가 어떤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또한 진짜 세상을 만난 후 변하는 이림의 성장기도 다뤄지는 만큼 차은우의 발전 가능성도 중요하게 작용할 전망이다. 어색한 연기라는 장애물을 극복하고 풋풋한 멜로 감성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한다.

■ 시청자의 눈

참신한 내용의 퓨전 사극의 유쾌함에 매력을 느낀 시청자들이 있었다. 그러나 차은우의 부족한 연기력을 지적하는 이들도 많다. 왕자 이림이 진짜 세상을 만나며 성장하는 내용이 담기는 만큼 그가 얼마나 극에 잘 녹아들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 흥행 가능성

가볍게 즐기기에는 좋다. ‘저스티스’ ‘닥터 탐정’이 묵직한 현실을 담은 장르물인 만큼 장르적인 차별화도 있다. 로맨스 장르와 사관으로서의 성장이라는 기본 설정이 잘 어우러지면 서사도 한층 풍성해질 수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