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창일 주일대사 "한일갈등, 명분·원칙 지키며 해결…12가지안 제시받아"
"한일갈등, 정치적으로 풀어나가야"
"상호 명분과 원칙 지키며 해결 가능"
강창일 신임 주일대사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역사디자인연구소에서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강창일 신임 주일대사는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 등으로 교착상태에 빠진 한일관계에 대해 "서로 명분과 원칙을 지켜주면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많다"고 말했다. 강 신임 대사는 현재까지 전문가들로부터 12가지 안을 제시받았으며,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끌고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 대사는 17일 외교부 기자단과 만나 "대사로서 공생 공영의 미래지향적 관계 구축이라는 막중한 업무를 부여받고, 소명감을 갖고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 대사는 "지금 한일관계는 1965년 국교 수립 이후 최악의 상황"이라며 "이제 역사갈등 문제는 머리를 맞대서 진지하게 논의해 정치적 해결책을 모색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 이후 일본 기업에 대한 자산 압류 절차에 대해 "그 상황까지 안 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정치적으로 문제를 해결해나갈 필요성을 강조했다.

강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한일관계 개선 의지도 피력했다. 강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동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필요하면 어떠한 역할도 마지 않겠다는 말씀을 하셨다"며 "스가 요시히데 총리도 만나서 진솔하게 얘기하고 싶다는 말씀도 하셨다"고 전했다.

오는 22일 부임하는 강 대사는 2주 자가격리 기간을 마친 뒤 본격적인 외교행보에 나설 전망이다. 강 대사는 자가격리가 풀린 직후 스가 총리를 예방하고, 각 당 대표들과 의원들과도 접견할 계획이다. 강 대사는 "스가 총리는 만나 한일관계 정상화, 협력체계의 강화는 일본과 일본 국민, 그리고 대한민국과 대한민국의 국민을 위해 좋은 것이라고 말하고자 한다"고 했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