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외파병 軍장교 3명 코로나19 확진
레바논·바레인 파병 장교 확진 판정
국방부 “상태 경미…방역대책 강구”
국방부는 3일 레바논과 바레인 파병 한국군 장교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레바논 동명부대 장병들이 기동정찰을 실시하고 있다. 자료사진.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해외 파병 군 장병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했다.

국방부는 3일 “레바논 유엔임무단(UNFIL) 소속 서부여단에 파병 중인 육군장교 2명이 부대 내 식당 현지 종업원 확진에 따른 관련자 추가 검사 과정에서 2일(현지시간) 확진 판정됐다”고 밝혔다.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군은 소령 1명과 대위 1명이다.

유엔임무단 서부여단 내 한국군은 총 5명으로 이들 2명만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3명은 진단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현재 확진자 2명은 유엔임무단 방역지침에 따라 별도 시설에서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바레인 연합해군사(CMF)에 개인파병중인 해군 소령(진) 1명도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부대 내 외국군 확진자 발생에 따른 관련자 검사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해군사 동일 주둔지 내 한국군 개인파병자 5명에 대한 진단검사 실시 결과 1명만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고 나머지 4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확진자는 바레인과 연합해군사 지침에 따라 현재 격리치료중이다.

국방부는 “확진자 3명의 상태는 경미하다”며 “해외 파병 인원에 대한 예방·방역대책을 철저히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그동안 군 내 코로나19 확진자와 관련해 해외 발생자는 국내 통계에 반영하지 않았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