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명희, WTO사무총장 후보직 사퇴
차기 WTO 사무총장 선출 지연
지난해 10월 선호도 조사서 밀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헤럴드DB]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에 도전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후보직에 사퇴하기로 했다.

유 본부장은 5일 차기 WTO사무총장 후보직을 사퇴하고 이를 WTO측에 통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 본부장은 “WTO 회원국들의 차기 사무총장에 대한 컨센서스 도출을 위해 미국 등 주요국과 협의를 진행해 왔으며, WTO의 기능 활성화 필요성 등 각종 사안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후보직 사퇴를 결정했다”고 했다.

WTO는 지난해 하반기 사무총장 선출을 위해 3차례 회원국 협의(라운드)를 진행하고 같은해 10월 WTO 회원국들의 최종 선호도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선호도 조사 결과에서 유 본부장은 경쟁자인 나이지리아 출신의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후보에 밀렸다. 이후 WTO 회원국들은 특별 일반이사회 회의에서 오콘조이웨일라 후보를 차기 수장으로 추대하려고 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 본부장을 지지하면서 컨센서스가 이뤄지지 않았다. WTO는 사무총장을 164개 회원국의 컨센서스(의견일치)를 통해 추대한다.

당시 외신은 트럼프 행정부가 WTO에서 중국의 영향력이 커지는 것을 경계해 유 후보를 지지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앞으로 책임 있는 통상강국으로서 다자무역체계의 복원 및 강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기여해 나갈 예정”이라며 “특히 WTO 개혁·디지털경제·기후변화(환경) 등을 포함한 전지구적인 이슈의 해결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기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munjae@heraldcorp.com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