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의 유시민? 리재일 前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사망
리재일 전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연합]

[헤럴드경제]북한 선전선동 분야 실세로 알려진 리재일 전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사망했다.

노동신문은 6일 “당 중앙위원회 선전선동부 전 고문 리재일 동지는 폐암에 의한 급성호흡부전으로 2021년 2월 4일 22시 30분께 86살을 일기로 애석하게도 서거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김일성 동지와 김정일 동지의 충직한 혁명 전사, 김정은 동지의 견실한 혁명동지이며 우리 당의 강화발전에 커다란 공헌을 한 노혁명가”라며 “리재일 동지를 잃은 것은 우리 당과 인민에게 있어서 큰 손실”이라고 유감을 표했다.

리 전 제1부부장은 평양신문사 기자 출신으로 출판지도국장을 거쳐 2004년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역임했다.

2014년 기존 선전선동부 간부들이 대거 숙청됐지만 리 전 제1부부장은 김정은을 수행했고, ‘북한의 괴벨스’로 불리던 김기남 전 비서에 이은 ‘차세대 괴벨스’로 주목받기도 했다.

파울 요제프 괴벨스는 히틀러 정권 시대 독일에서 국가대중계몽선전장관으로 나치 선전 및 미화를 책임졌던 인물이다.

국내 정치권 보수진영에서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괴벨스에 자주 비유했다.

리 전 제1부부장은 80대의 고령에도 김 위원장을 수행했지만, 2018년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참석 이후로는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