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IA “北 주민 26%만 전기 사용, 휴대폰 가입자 380만명”

123rf

[헤럴드경제]북한에서 전기 에너지를 쓸 수 있는 주민이 30%도 안 된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6일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새로 개편된 ‘CIA 월드 팩트북’에 따르면 북한 주민의 전력 접근성(총인구 가운데 전기를 사용할 수 있는 인구 비율)은 2019년 기준 26%에 불과하다.

북한이 만성적인 전력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특히 시골 지역의 경우 11%에 그친다. 도시 지역의 전력 접근성은 36%였다.

전력 에너지 생산은 대부분 화력(45%)과 수력(55%) 발전에 의존하고 있다. 원전과 재생에너지 의존도는 0%다. 전력 생산량은 165억7000만㎾h(2016년), 소비량은 138억9000만㎾h로 추정된다.

CIA는 “전력 생산량은 1990년 이전 수준에도 미치지 못한 상태로 정체돼 있다”고 밝혔다.

이동통신 가입자 수는 382만1857명(2019년 기준)으로, 인구 100명당 14.98명이 이용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과거 IBK 북한경제연구소의 추정치인 600만명(2018년 12월 기준)에 비해 상당히 작은 규모다.

지난해 기준 운항 등록 여객기는 4대, 상선은 261대(벌크선 8대·컨테이너선 5대·화물선 187대·유조선 32대·기타 29대)였다.

북한 인민군 병력은 2019년 기준으로 110만∼120만명이며 이 가운데 공군은 11만∼12만명, 해군은 6만명, 포병은 1만명, 그 외는 육군으로 추산했다.

2015년도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400억 달러, 전년 대비 성장률은 -1.1%로 세계 201위 수준이라고 봤다. 인구 1인당 GDP는 1700달러, 한화로 약 191만원이다.

CIA는 “북한은 만성적인 경제 문제에 직면해 있으며 투자 부족과 부품 부족, 유지보수 문제 등으로 산업 자원이 거의 수리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대규모 군비 지출과 탄도미사일·핵 개발은 투자와 민간 소비에 투입해야 할 자원을 심각하게 전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