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北, 도쿄올림픽 불참…文정부 ‘도쿄 구상’도 직격탄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북한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오는 7월 개막 예정인 제32회 도쿄 올림픽의 불참을 선언했다.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한간 대화 재개는 물론이고, 교착상태인 북미, 북일 관계 개선도 도모하려던 문재인 정부의 구상도 큰 차질이 빚어지게 됐다.

[헤럴드DB]

북한 체육성이 운영하는 홈페이지인 ‘조선체육’은 6일 “(북한) 올림픽위원회는 총회에서 악성 바이러스 감염증에 의한 세계적인 보건 위기 상황으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하여 위원들의 제의에 따라 제32차 올림픽 경기대회에 참가하지 않기로 토의 결정했다”고 밝혔다.

총회는 지난달 25일 평양에서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렸다. 당시 북한은 총회 사실을 보도했지만, 결정사안을 발표하지는 않았다. 불참을 결정하고도 열흘 넘게 지나 공개한 것이다.

총회에는 김일국 올림픽위원장 겸 체육상이 보고자로 나섰고 올림픽위원회 위원과 체육 및 연관 부문 간부들이 참석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제102주년 3·1절 기념사에서 “(도쿄올림픽이) 한일, 남북, 북일, 북미 간 대화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